[호주] Yellow Tail (Shiraz, Cabernet Sauvignon) 2013

안녕하세요,

이번 와인은 Yellow Tail Shiraz와 Cabernet Sauvignon 2013 입니다. 최근에 친구와 얘기를 하다 언급 된 와인으로 생각이 나서 Yellow Tail으로 포스팅 하기로 했습니다. 지금 밖에서 술을 마시고 정신을 잃어가고 있을 것으로 추정 되는 룸메이트의 무사 귀가를 기원하며 리뷰를 바로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Yellow Tail Shiraz 2013

와인 앞면에 보이는 캥거루의 그림에 아마 느낌이 오셨을 것입니다. Yellow Tail는 호주 와인이며 Shiraz는 Merlot, Cabernet Sauvignon와 같이 하나의 포도종입니다. GS마트에서 구매를 했으며, 가격은 15,600원으로 제 리뷰의 다른 와인들 보다는 살짝 비싼 편입니다. Yellow Tail 와인은 와인 마개가 코르크가 아닌 돌려 따는 병뚜껑으로 되어 있어 주변에 와인 오프너가 없을 경우 마시기 매우 용이 할 것입니다. 사실 Yellow Tail을 지난주에 마셨는데, 와인을 오픈 할 당시 이미 술을 약간 한 상태였는지라 오늘의 포스팅이 다른 술에 의해 영향을 받았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전체적으로 맛은 지난 번 제가 포스팅 한 Twenty Four와 비슷 했는데, 약간 떫은 듯 한 느낌이 났습니다. Yellow Tail Shiraz 2013에 대해 평가를 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단 정도: ★☆
드라이 정도: ★★★
풍미: ★☆
가격 대비 종합: ★★☆

Yellow Tail Cabernet Sauvignon 2013

다음은 제 블로그에 자주 등장하는 Cabernet Sauvignon 입니다. 와인 두 병을 사갔더니 어머님께서 치즈는 왜 안 사왔냐고 도리어 혼났던 기억이 갑자기 떠오르네요. 다음 번에는 치즈에 청포도까지 꼭 준비해서 가야겠습니다(고다 치즈나 까망베르 치즈를 청포도 크기로 잘라서 청포도와 함께 와인을 마시면 아주 잘 맞는 것 같습니다). 각설하고, Cabernet Sauvignon은 Shiraz와 맛이 비슷 했지만 첫 맛은 매우 드라이 하고 당도는 살짝 떨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Yellow Tail Cabernet Sauvignon 2013을 평가 하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단 정도: ★
드라이 정도: ★★★
풍미: ★☆
가격 대비 종합: ★★

종합적으로 Yellow Tail Shiraz와 Cabernet Sauvignon은 제가 포스팅 한 다른 와인과 같이 즐기기에 적합했습니다. 다른 와인들 보다는 비싼 감이 있지만, 어쨌든 만원대 와인 치고 거부감이 없었습니다. 물론 9,900원의 저렴한 가격을 자랑하는 Twenty Four가 있지만, Twenty Four만 마시면 자칫 심심해 질 수도 있으니, 그 때는 Yellow Tail Shiraz 또는 Cabernet Sauvignon 2013을 드시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 합니다.

그럼, 이것으로 오늘의 포스팅은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글을 작성하며 30분이 지났지만, 제 룸메이트는 깜깜무소식이네요. 저는 아무래도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이제 주말인데 제 리뷰를 읽으러 와주신 여러분 모두 평안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그럼, 다음 리뷰에서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행인 2014.07.19 09:12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아 일등 토할거같아